기사입력시간 : 2008-02-24

우리은행, 중국계좌 개설서비스 실시

유학이나 연수 · 이민 등으로 해외로 출국하는 사람들이 어려워하는 일 가운데 하나가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하는 일로, 현지에서 외국어로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데다 은행에서 요구하는 해당 서류를 제출하려면 번거롭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행장 朴海春, www.wooribank.com)이 이런 고객들의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출국 전에 계좌개설 및 직불카드 발급이 가능한 「중국계좌 개설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중국 유학 및 체재를 목적으로 출국 예정인 개인이 사전에 영업점을 방문하여 중국 계좌 개설 및 직불카드 발급을 신청하고 출국 전에 수령하는 서비스이다.

이번 우리은행의 중국계좌개설서비스 실시로 중국 내 최대 외환취급 점포망을 갖춘 중국은행(Bank of China)의 서비스 망 이용이 가능해져 중국 유학생 및 중국에 체재하는 고객들의 이용 편리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서비스의 이용대상은 우리은행에 거래 외국환은행 지정등록을 한 유학생 및 해외체재자이며, 중국은행(Bank of China)의 경우 위안화(CNY)는 물론 달러화(USD) 계좌까지 개설이 가능하다. 계좌개설 및 카드발급에 소요되는 기간도 5영업일 정도로 단축하였으며 계좌개설은 무료이나 현금카드발급 시 3천원의 비용이 든다.

특히, 위안화(CNY)계좌의 경우 중국에 도착하자마자 현지은행 방문 없이 중국 전 지역의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직불카드를 통해 곧바로 현금을 찾을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중국에 유학 및 체재를 목적으로 출국하는 개인에게 매우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우리은행에서 이미 서비스하고 있는‘중국 위안화 송금 서비스’를 이용하여 송금하면 중국 내에서 별도의 환전 절차 없이 중국 전지역의 ATM에서 바로 인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08-02-2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