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0-12-07

포항 해상케이블카 본격화 18일 착공

영일만의 시원한 풍경을 한눈에 느낄 수 있는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이 드디어 본격화 될 전망이다.




  포항시는 그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던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이 서면 협약을 마치고, 오는 18일 영일대 해상누각 앞 광장에서 착공식을 개최한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7년 인근지역 시민들을 중심으로 해상케이블카 설치건의를 접수하고 사업성을 평가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으나, 포항지진과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가 겹쳐 사업이 지연되었다.


  이후에도 시는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민자사업추진단을 구성하여 유치 활동에 매진했으며, 적극적으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시공능력, 케이블카 건설 경험 등을 종합적으로 갖춘 대림건설㈜과 LT삼보㈜의 사업 참여를 이끌어내어 마침내 착공에 들어가게 되었다

 

  특히, 사업이 지연되는 동안 포항시와 사업시행자인 포항영일만해양케이블카㈜는 관련 행정절차를 조기에 마무리하여 책임준공업체 선정 등 사업진행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했다.

  

  포항해상케이블카는 총사업비 798억원의 민간자본을 투입하여 영일대 해수욕장 일원 포항여객선터미널~환호공원을 잇는 총연장 1.8km 구간에 자동순환식 왕복 모노케이블카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또한 공사완료 후에는 3개월의 시험운행기간을 거치게 되며, 2022년 상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은 포항시의 해양관광을 선도할 사업이자, 영일만 관광특구를 대표하는 사업으로, 기존 관광시설과 연계하여 지역의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다양한 관광 패키지 상품개발이 가능해져 비수기 없는 사계절 관광지로 조성해, 직·간접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해상케이블카 건설이 조금 지연되긴 했지만 시와 많은 관계자의 노력으로 시공능력을 갖추고, 건설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건설사가 참여하게 돼 이번에 착공에 들어가게 됐다.”며, “지역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포항의 해양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20-12-07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