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4-30

포항시, 관광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리조트 유치에 박차

포항시가 레저업계의 중견기업인 ㈜대명호텔앤리조트에 본격적인 투자를 제안하는 등 지역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포항시는 지난 25일, ㈜대명호텔앤리조트 본사를 방문해 최주영 대표이사를 만나 포항의 관광 및 산업여건과 관광 인프라에 대해 설명하고 포항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투자를 요청했다.


  이날 대표로 나선 정연대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포항은 204km에 이르는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천혜절경을 비롯한 다양한 명소들로 연중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면서 “관광수요뿐만 아니라 전국 최대의 철강산업단지를 중심으로 한 비즈니스도 활발한 도시인만큼 관광 인프라 투자에 최적지”라고 설명하면서 포항에 대한 투자를 제안했다.


  이에 대해 ㈜대명호텔앤리조트의 최주영 대표이사는 “평소 포항의 우수한 관광여건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 현장방문 등을 통해서 경제성과 사업성을 충분히 고려해서 사업추진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대명호텔앤리조트는 국내의 대중적인 리조트 브랜드 중의 하나로 스키장과 워터파크, 골프장 등 액티비티 레저사업을 비롯해 전국에 15개의 리조트를 운영 중이며, 대규모 호텔사업도 운영 중이다.


  포항시는 올해 시 승격 70년을 맞아 ‘포항방문의 해’를 선포하고 적극적인 관광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실질적인 해양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스쳐가는 관광이 아닌, 머무르는 관광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대규모 리조트 시설 등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하여 본격적인 투자유치를 위하여 적극 나서고 있다.


  정연대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투자제안을 시작으로 지역 관광산업의 발전은 물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제대로 된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한 대규모 투자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9-04-3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