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4-10

포항 앞바다, 더 안전한 뱃길을 만들다

국립해양조사원 동해해양조사사무소(소장 김서철)는 5월부터 7월까지 포항 부근 해역에 대해 연안해역기본조사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해양 레저·관광산업 활성화 정책에 따라 연안바다를 항해하는 여객선, 레저선 등 소형선박의 운항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선박운항이 증가한 만큼 선박사고* 또한 증가하여 안전한 해상교통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에서는 연안해역기본조사 사업을 통해 정밀수심정보, 해저질, 해저면영상, 천부지층자료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수집하고, 정밀한 해도정보를 생산하여 항해안전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조사가 실시되는 포항 부근은 울산과 더불어 선박통항이 주변보다 월등히 높은 해역으로써 동해해양조사사무소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3개년에 걸쳐 포항 부근 전체해역에 대해 정밀조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동해해양조사사무소 김서철 소장은 “이번 조사로 포항해역을 통항하는 선박 및 해양레저 안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동해안의 안전한 뱃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9-04-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