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9-01-28

‘영일만대교’ 예타면제로 국토균형발전 물꼬 터야

포항시가 영일만항 물류수송과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던 가운데 남북교류협력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확산되면서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영일만대교’는 포항시 남구 동해면과 북구 신항만을 연결하는 전체 길이 9.1km의 해상 노선으로 ‘동해안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일부 구간이다. 최근에는 포항시를 비롯한 지역 정치권뿐만 아니라 경상북도까지 나서서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모처럼 힘을 하나로 모으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공공 인프라 사업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하고 광역시·도별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신청을 받았다.


  현 정부가 들어와서 SOC사업 예산이 줄면서 건설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지역별로 숙원이었던 대규모 SOC사업을 통하여 건설경기 부양과 지역숙원사업 해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에 포항시뿐만 아니라 경상북도 역시 ‘영일만대교’는 북방교류협력을 선점하는 차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포항에서 영덕, 울진, 삼척으로 이어지는 ‘동해안고속도로’를 부산에서 시작해 유럽으로 연결되는 ‘아시안하이웨이’와 연결한다면 북방진출의 대동맥을 경상북도에서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동해안 유일의 국제 컨테이너항만인 영일만항을 북방진출의 거점항만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영일만대교’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환동해경제권의 물류·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 ‘영일만대교’의 건설은 미룰 이유가 없는 사안이라는 지적이다. 부산에서 시작해서 울산과 포항, 영덕, 울진, 삼척, 나선특급시 등을 거쳐 러시아의 하산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연결하는 도로망이 구축될 경우, ‘영일만대교’는 환동해권의 도시연대를 통한 물류·관광 활성화에도 중요한 고리 역할을 할 것이라는 평가이다.


  또한 한반도 신경제지도인 ‘H자형 한반도 경제개발’에 핵심 3대축의 하나인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광역도로망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도 맞아 떨어진다.


  현재 L자형인 국가간선도로망으로 인해 발생되는 서·남해안 대비 동해안 지역발전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U자형 국가간선도로망 구축 측면에서도 그 필요성이 인정되고 있다.


  이밖에도 포항시의 입장에서는 ‘영일만대교’가 완성되면 호미곶을 비롯한 주요 관광명소의 접근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가장 철(鐵)을 많이 생산하는 포항과 국내에서 가장 철(鐵)을 많이 소비하는 울산간의 물류비가 크게 절감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영일만대교’ 건설과 ‘영일만항’ 활성화를 시작으로 영일만관광특구 지정으로 이어지는 물류산업과 해양관광산업의 육성을 통하여 다음 세대를 위한 먹거리를 발굴한다는 측면도 중요하다.


  무엇보다 ‘영일만대교’는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건설된 그 ‘영일만항’의 남쪽 통로 역할을 하게 된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영일만항’과 포항철강산업단지, 울산공업단지, 부산항을 연결하는 중요한 물류수송 기능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 이상 정치논리나 지역 차별성에서 벗어나 ‘영일만대교’의 가치가 제대로 평가되고 냉정한 판단이 내려지기를 바란다.

  기사입력시간 : 2019-01-28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