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8-11

전파 공동주택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환호동 소재 대동빌라(81세대)는 지난 11.15 지진으로 전파판정을 받아 지난해 12월에 인근 임대주택 등에 이주완료하고 붕괴위험 상태로 방치되어 왔으나, 포항시와 대동빌라 재건축사업 추진위원회(회장 김대명)등 주민들의 일치된 의견과 노력으로 지난 26일부터 철거 작업이 시작되었다.




  입주민들은 빌라를 담보로 금융권에 설정된 근저당을 스스로 해지 및 추진협의체 구성 등 재난위험 건축물의 철거가 하루빨리 진행되도록 합심하여 노력해 왔다.


  따라서 대동빌라 주민들은 향후 LH참여형 재건축사업(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시 주택도시기금의 저리융자, 일반분양분 매입지원, 주민공동이용시설 및 철거비에 대한 국비지원이 가능하게 된 최초의 전파피해 공동주택이 되었다.


  향후, 대동빌라는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후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되어질 전망이다. 또한, 포항시와 지역건설업체 등에서 원가시공 등을 통하여 주민분담금을 줄여 재건축에 따른 부담을 덜어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호동 대동빌라는 건축 설계시점 부터 포항지역 건축사회의 도움으로 설계비 30% 절감 등 원활한 사업추진으로 2019년 초에 재건축(가로주택정비)사업이 시작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대동빌라 주민들은 주택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며 기뻐했다. 또한, 대동빌라 주택정비사업 추진위원장은 신속한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과 주택정비사업에 따른 주민분담금 최소화를 요청하였다.


  이에 따라, 이복길 안전도시사업과장은 주택정비사업 추진 시 발생되는 주민분담금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장기저리융자(30년 분할상환, 연1.0%) 상품 개발 건의 △주택정비사업에 필요한 철근, 레미콘 등 자재 지원 △공사원가시공을 지역기업에 참여 요청 △주택정비사업 시 부과되는 상·하수도 원인자 부담금, 도시가스·한전 인입비 감면 등 전파공동주택정비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음을 재차 강조하였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지진피해 전파공동주택인 대동빌라를 시작으로 나머지 전파공동주택도 주택정비사업이 하루빨리 시작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18-08-11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