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6-14

포항시 귀농귀촌아카데미 상반기 수료

포항시는 지난 12일 농업기술센터 흥해청사에서 2018년도 상반기 「귀농귀촌 아카데미」수료식을 가졌다.    




  포항시 귀농귀촌 아카데미는, 베이비부머 세대를 중심으로 해마다 1만 명 이상의 도시민이 귀농귀촌을 하고 있는 사회적 추세에 발맞추어, 초기 귀농인 및 예비 농귀촌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귀농귀촌 관련 평생학습 프로그램이다.

 

  농촌이주 5년 이내 초기 귀농귀촌인 및 농업에 대한 전문지식과 농사경험 없이 귀농을 계획하거나 농촌에서의 전원적 삶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농업ㆍ농촌에 대해 전반적으로 이해를 함으로써 농촌정착에 대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농업지지기반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데 그 목적이 있다.


  60시간을 이수하는 본 교육과정에는 지난 3월 7일에 67명이 입학했으며 특히, 농업창업을 준비하는 20~30대 고학력 청년 예비 귀농인들의 참여가 두드러졌다.


  농업기술센터의 특기지도사와 외부 전문가를 강사로 활용하여 농촌사회 이해를 포함한 성공적인 귀농귀촌 절차와 준비, 기초영농기술, 농촌 6차산업 등을 내용으로 강의, 실습, 현장학습 형태로 이루어졌으며, 전 교육과정의 75% 이상을 수강한 60명에게 수료증이 발급됐다.


  경찰공무원 출신 신동숙(북구 용흥동, 62세)는 “아카데미에서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며 배운 기술로 고추, 감자 등을 재배하게 되어 공부한 보람이 있다”며 “이젠 5도 2촌이라도 해서 작은 농장을 가꾸는 것이 꿈이다”고 말했다.           


  이날 수료장을 전달한 최웅 포항시장 권한대행은 “귀농귀촌 지원뿐만 아니라 농업과 농촌에서 비전을 찾는 젊은 농부들을 적극 육성하고, 농업분야의 4차산업을 선도해 지역사화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시는 6월 11일부터 15일까지 귀농귀촌 아카데미 하반기 수강생 70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해병대, 기업체 등에서 요청할 경우 찾아가는 직장인 귀농귀촌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8-06-1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