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5-31

이강덕 포항시장 후보, 환동해권 북방경제시대 선도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는 30일 현대HCN경북방송, 프라임 경북뉴스와 대담을 갖고, 환동해권 북방경제시대를 대비한 포항의 선도전략을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4년 동안「지속발전가능한 환동해중심도시 포항」이라는 기치 아래,「북방경제협력사업 추진TF팀」을 구성하여 환동해권  북방경제시대에 대비하여 왔으며, 영일만항 인입철도사업, 국제여객부두건설, 크루즈·정기페리 항로개발 등을 통해 영일만항을「환동해권 제1의 특화항만」으로 육성하려는 포항시의 선도전략은 정부의 신북방정책에「시금석(試金石)」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강덕 후보는 “미래는 준비하는 자의 것이고, 우리 포항이 그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며,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 시 협의된「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포항 에 유치함으로써 환동해중심도시로서의 입지가 한층 강화되었으며, 시장에 재선되면 2015년 북한의 핵실험으로 중단된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재개하는 등 중앙정부와 적극적으로 공조하여 포항이 북방물류 전초기지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데 발 벗고 나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강덕 후보는 지난 24일 출마선언에서 이의 일환으로「동해중부선(포항~삼척) 철도건설」을 통한 유라시아 대륙철도와의 연결, 지역 항공사 「에어포항(Air Pohang)의 환동해권 취항 추진」을 통한 환동해 초광역  교통망 확장을 공약한바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8-05-31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