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3-28

포항시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 관심집중!

포항시의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에 물산업 분야 종사자 및 교수 등 학계의 견학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포항지역은 52만 시민이 거주하고, 철강공단도 들어서 있어 대량의 용수가 필요하나 여름철에 강우가 집중되고 지리적으로 대규모 댐을 건설하기 어렵다. 또, 빗물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대규모의 저장시설이 필요하나 이 또한 확보가 쉽지 않다.


  이에 포항시는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재처리해서 약 10톤의 공업용수를 생산할 수 있는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지난 2014년 8월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는 9만5천톤을 매일 철강공단에 공급하고 있다.


  기후변화와 물부족 현상으로 ‘물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의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이 관련 학계와 산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최근 방영된 KBS대구방송 ‘대구경북 시사진단’의 “물산업 어디까지 왔나?”라는 방송에서 포항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에 증인으로 참석했던 영남대 환경공학과 정진영 교수는 “물산업은 수돗물을 생산하는 정수장, 가정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와 공장의 폐수를 처리하는 하·폐수처리장, 재이용 등 물의 순환과 관련된 모든 분야로,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처럼 물산업은 생활환경 개선과 공업화로 많은 양의 용수가 필요한 현대사회에서 신성장동력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으며, 포항시 하수처리 재이용시설은 우리나라 하수재생이용의 본격적인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시설로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성균관대학교 수자원전문대학원 김형수 교수를 비롯한 연구원들과 한국지역난방공사 실무진들이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방문하여 포항하수처리장, 슬러지 자원화시설 등 관련 시설을 둘러보았다.


  이전에도 하수재이용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남양주시, 안산시, 파주시를 비롯한 지자체 관계자와 GS건설, 롯데케미칼, ㈜이앤씨, LG-히다치 워터솔루션 등 관련 업계 관계자의 방문이 계속되어 왔다.


  포항시 관계자는 “물산업 분야에서 우리나라 어느 지역보다 앞서가는 도시로서, 앞으로도 발전적인 시설 운영을 통해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시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고 더불어 포항시 인지도를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8-03-28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