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3-15

흥해읍 농가에 바나나와 한라봉 묘목 식재

포항시가 아열대 작목인 바나나를 식재하여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농가 소득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치용 농가는 아열대 과수를 재배하기 위해 포항시의 지원을 받아 지난 해 12월 준공한 흥해읍 망천리의 0.5ha 규모 하우스 내 약 0.25ha에 지난 15일 바나나를 식재했다.


  친환경 무농약으로 재배되는 이 바나나는 내년 1월부터 3월에 걸쳐 수확할 예정으로 예상 수확량은 9,000kg이다. 곰팡이에 강해 안정적으로 수확이 가능한 품종으로, 향후 우리 농산물을 취급하는 농업협동조합 등을 시작으로 판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포항시 농업기술센터는 날이 지날수록 기온이 높아지는 이상기후에 대비하여 농가의 새로운 고소득원이 될 수 있는 작물을 찾기 위하여 시범적으로 지원했다.


  국내에 들어오기까지 한 달이라는 시간이 소요되는 수입 바나나는 약품처리를 할 뿐 아니라 후숙(後熟)작업으로 익게 해 신선도와 품질이 떨어진다. 그러나 국내에서 생산할 경우 무농약․친환경 재배로 생산할 수 있으며 열매가 충분히 익은 다음 수확할 수 있어 품질과 맛이 좋고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수요에 부합해 경쟁력이 있다.


  또한 2,200시간에 달하는 포항의 일조시수는 한라봉 주요산지인 제주보다도 400시간이 길어 포항에서 주로 재배되는 사과나 부추보다도 평당 소득이 높은 한라봉을 포항시 과수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발굴․육성하고 있다. 바나나와 함께 식재된 이 한라봉은 3년 후 수확 예정이다.


  포항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열대과일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우리 포항시 농업기술센터도 이런 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농민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지원정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8-03-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