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3-09

지열발전소, 지역이 주도하는 공동연구단 구성 추진

포항시는 지열발전소와 지진과의 연관성 규명과 관련하여 정부조사와는 별도로 지역 대학교수, 법률전문가로 조직된 공동연구단을 구성하여 지열발전에 대한 연구와 향후 민간중심의 대응방안 마련에 나서기로 하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8일 지열발전소가 11.15 지진을 유발했다는 일부학자와 시민들의 의혹에 대해 오늘부터 착수한 정부의 공동조사와 관련, 조사과정과 결과에 일체의 의문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공동연구단 구성계획을 밝혔다.


  공동조사단은 선진국 사례수집과 분석은 물론 향후 연관성 규명시 법적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필요시 관련 세미나 개최를 통해 자체 연구역량 강화와 시민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참고로 포스텍은 지역 지진전문가의 필요성을 갖고 지진관련 교수를 상반기 중 채용한다는 계획이고, 지열발전소와 근접한 위치에 있고 지진피해를 많이 입은 한동대는 자체연구단 구성도 검토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밝혔다.


  포항시는 공동조사단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시의회와 협력하여 적극적인 재정지원 검토로 시민불안 해소에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이 시장은 지난 6일 정부 공동조사단이 포항 현장을 방문했을 때도 요구하였지만, 이번 조사가 세계적으로도 관심이 집중된 만큼 학자의 소신과 인류의 사명을 가지고 조사에 임해 달라고 다시 한 번 요구하였다.


  또한 정밀조사를 통해 지열발전소와 지진과의 연관성이 밝혀진다면 지열발전소의 완전폐쇄는 물론 지역 주민대표와 지역학계에서도 조사단에 참여할 것과 향후 피해복구방안 제시, 주민설명회 개최와 소통을 위한 현장사무소 개설도 요구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15일 지진 발생이후, 포항시의 강력한 요청으로 22일 지열발전소의 잠정중단 조치를 내리고 정밀조사를 추진할 것을 발표하였고, 이번에 국외 5명, 국내 9명의 지진분야별 석학들로 조사단을 구성하였다.


  앞서 정부조사단은 이달 6일 포항시를 방문하여 지열발전소 현장을 확인하고 향후 조사계획을 밝혔고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의 조사 착수 언론브리핑을 시작으로 1년여에 걸친 조사를 시작한다.


  이에 앞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 이후 산업부 차관과 과기부 장관을 잇달아 면담하고 지열발전소와 함께 시민불안을 일으키는 CO 저장시설의 완전 폐쇄를 강력히 건의한 상태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8-03-09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