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8-01-19

포항시, ‘도시재생 뉴딜전략 포럼’ 개최

포항시가 지진피해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17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도시재생 뉴딜 전략 수립과지역주민 공동체 형성의 기반이 되는 ‘지진피해지역 도시재생뉴딜’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




  이 날 포럼은 ‘지진피해지역 도시재생뉴딜 전략’과 ‘지진피해 저감을 위한 지역사회 뉴딜 연계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지진피해지역 도시재생뉴딜 전략’으로 한양대학교 도시대학원 이명훈 교수의 일본 고베시의 대지진 이후 도시재건계획 발표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이소희 박사가 지진피해 복구․부흥계획과 도시재생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2부에서는 단국대 김호철 교수를 좌장으로 6명의 패널들이 지역주민과 함께 도시재생 뉴딜연계 방안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했다.


  토론에서 한동대 구자문 한동대 교수는 “시민들의 지진에 대한 트라우마와 지역경제 공동화로 빈곤의 악순환이 초래될 수 있는 만큼, 단기적인 도시재생 개념을 넘어 중장기적으로 도시부흥으로 이끌어 내야한다.”고 말했다.


  김이탁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1993년 일본 고베 대지진 이후 23년이 지난 지금 고베지역이 명소로 거듭난 것처럼, 포항시도 안전한 도시를 넘어 재난 극복의 명소로 되는 부분까지 개념의 도시재생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 가운데 도시재생의 주체는 포항시와 지역 커뮤니티, 주민들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도시 재생·재건축으로 피해 지역 주민들 개개인에게 돈이 배분되는 것은 아니고, 지역 재건에 활용되어 주민들에게 간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도시재생에 주민들의 참여와 의견이 반영되어 원하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포럼에 참석한 주민들은 지진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하루라도 빨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길 원하며, 흥해 등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도시재생 뉴딜전략 계획 및 로드맵이 수립되어 범정부 차원에서 실행되길 바란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지진피해 극복을 위해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추진할 때 포항시가 선택할 수 있는 가장 시급하고 중점을 둬야 할 부분에 대한 질의가 있었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재개발․재건축, 내진보강, 상권활성화가 포함된 종합적인 재건계획이 필요하며, 여기에 중점을 두고 도시재생 뉴딜전략을 중앙정부와 함께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H 등 관계자들은「도시재생특별법」을 개정해󰡐특별재생지역󰡑지정 등 법 개정을 위한 용역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으며, 국토부에서는 포항시와 LH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계획’ 용역을 1월중에 발주해, 6월중에 용역결과가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1월 2일부터 포항시 ‘지진피해수습단’을 신설해 이재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희망 보금자리 단지조성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전파·반파·소파 건축물에 대한 피해도 작성, 재산권 설정 조사, 세입자 파악을 완료하고 재건축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8-01-19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