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11-14

꿈틀로, 시민과 함께하는 가을축제 개최!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 작가들이 한 해 동안의 결실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자 오는 17일과 18일, 24일과 25일 4일간 창작지구 일원에서 ‘가을날의 작은 행복’ 축제를 개최한다.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 작가연합회가 주최하고 포항시와 (사)한국예총 포항지회가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꿈틀로 작가연합회 회원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창작공간별로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과 프리마켓이 열린다.


  박승태 회원과 동료들이 참여하는 무료 초상화 그려주기가 18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꿈틀갤러리에서 열리며, 예진영 회원과 동료들이 참여하는 무료 캐리커처 그려주기도 24일 오전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직장인 밴드와 포항아트챔버오케스트라가 참여하는 작은 음악회도 25일 오후 6시 꿈틀갤러리에서 개최된다.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 관계자는 “한 해 동안 시민들로부터 받은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작은 축제를 마련하게 됐다”며 “꿈틀로는 시민들과 함께 가꾸어가는 문화의 꽃밭인 만큼 이번 축제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입주작가 21명(그룹 포함)을 선정해 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 6월 8일 포항문화예술창작지구를 공식 오픈했다.


  시민 공모를 거쳐 창작지구 명칭을 ‘꿈틀로’로 정했고, 꿈틀로 아트 페스티벌·꿈틀로 예술여행 등의 행사를 개최했으며, 꿈틀로 작가연합회를 중심으로 포항불빛축제, 스틸아트투어 등 지역 문화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꿈틀로 작가연합회는 이러한 활동을 통해 지역의 문화예술을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침체된 원도심을 살리는 데에도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한편, 꿈틀로 일원에는 대한민국 제1호 부엉이파출소(중앙파출소)를 비롯해  다양한 예술 조형물이 설치돼 시민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7-11-1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