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11-01

포항시 2017년 인문주간 개막

포항시가 31일 포은중앙도서관에서 2017 인문주간 개막식을 열고, 다채로운 인문행사 개최에 들어갔다.




  인문주간이란 교육부가 매년 10월 마지막 주를 인문주간으로 정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인문학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를 여는 행사로, 올해는 ‘인문학, 관용과 성찰의 지평을 열다’를 주제로 인문도시로 선정된 전국 지자체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인문주간 개막식에서는 허정애 경북대 인문학술원장의 인문주간 선언에 이어 이강덕 포항시장의 인문도시 선언을 통해 포항시를 관용과 성찰의 인문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을 공표했다.


  또 ‘인문도시 포항’ 선언과 함께 상승과 꿈을 의미하는 종이비행기를 빛을 향해 날리는 시민참여퍼포먼스가 이어졌으며, 이어서 황보영조 경북대 인문대학장의 ‘빛의 인문학, 포항을 밝히다’ 주제 강연으로 개막식을 마무리 했다.


  개막식 후에는 ‘포항의 빛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박창원 전 청하중학교장과 권선희 시인이 출연해 포항의 설화와 구전가요에 담긴 의미를 구수하게 들려주는 토크 콘서트가 펼쳐졌다. 특히 지역에서 오랜 시간 구전가요를 채록을 해온 박창원 선생의 구전가사가 정제된 시낭송과 함께 포항관현악단의 연주를 감상하는 시간으로 더해져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포항시는 오는 11월 4일까지 ‘인문학과 빛’을 주제로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인문체험 및 행사를 진행한다.


  11월 1일에는 포항의 과학자원인 방사광 가속기, 로봇융합연구원, 금속소재산업진흥원 등을 답사한 뒤 ‘빛’, ‘인문학’, ‘과학’이 어우러진 포항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현장+토크가 열린다.


  11월 3일에는 칠포, 월포, 신광, 연일, 오천, 동해 등 우리지역의 빛과 관련된 장소를 찾아 그 유래를 들어 보는 ‘포항의 빛을 찾아 떠나는 스토리텔링 테마기행’이 진행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인문주간 행사를 통해 우리 포항이 그간 산업도시로 성장하면서 나타난 여러 문제를 관용과 성찰적 관점으로 돌아보는 계기가 되고 정신을 살찌우는 인문도시로 나아가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경북대 인문학술원과 함께 공모한 <영일만 친구, 인문학에 ‘철’들다 : 미래를 여는 환동해 역사문화도시 포항 : 연구책임자 김미정 경북대 교수>사업이 한국연구재단 ‘2017 인문도시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으며 3년간 약 4억3,8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포항의 인문학적 자산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017년도 인문주간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경북대 인문학술원(053-950-6740)으로 하면 된다.

  기사입력시간 : 2017-11-01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