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10-26

포항시, 일자리창출 주요 현안사업 토론회

포항시가 매월 간부회의를 통해 일자리 창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최웅 부시장 주재로 일자리 창출 실천과제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토론회를 갖고 국별로 이슈가 되는 100대 실천과제의 주요 현안사업 위주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추진상 문제점과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되는 장애요인 등 애로사항에 대한 집중적인 토론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영일만항 물류창고 운영의 경우 냉동창고 1동과 물류창고 1동을 착공하여 4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으로 준공 이후 화물 유치에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과 물동량 유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보육기업 육성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과 에코프로 GEM의 신규투자 유치를 통해 2022년까지 50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의 분양실적 향상을 위해 LH와의 공조를 통한 맞춤형 분양과 다양한 홍보를 통해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자투리시간을 활용한 구인구직자 연결 시스템인 ‘자투리시간 거래소’는 2018년 1월 본격가동을 앞두고 시스템 등록 구인업체 모집과 운영 활성화 및 사업 안정화를 위해 사업전담자를 지정해 추진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그 밖에 주요 실천과제로 추진 중인 경력단절여성 새로일하기센터 운영, 민간의료기관 인력 증원, 치매안심센터 운영, 오지지역 희망버스 운영,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전환 등 일자리 창출 현안사업에 대한 이행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양질의 좋은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


  최웅 포항시 부시장은 “관련 부서가 서로 협력하여 문제점이 해결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여 좋은 일자리가 많이 창출되도록 노력해 달라”며 “특히 지난 18일 일자리 위원회에서 발표한 정부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과 연계한 신규 일자리사업 발굴에도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7-10-26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