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7-13

형산강 생태계 보전을 위해 머리 맞대

포항시가 형산강 환경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12일 최웅 부시장 주재로 형산강 생태계 보전 T/F팀 실무부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형산강 환경관리 대책 중에서 시민안전과 직결되는 과제를 우선적으로 추진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로 했다. 시민이 안심하기 위해서는 시민참여와 정보공유가 필요하다고 보고 형산강 수질과 상수원 수질, 수산물 안전성 검사 결과를 매월 1회 공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염원의 확산방지를 위해 구무천 수계와 형산강 섬안대교~형산대교의 하천퇴적물 Ⅳ등급을 초과한 지역을 우선 안정화하기로 하고 활성탄을 이용한 안정화제를 살포할 예정이다. 또한 오염원 차단을 위해 하수차집 우수 차단벽 승고를 추진해 전량 하수처리장으로 안전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공사작업에 대한 문제는 수은 오염의 심각성을 확실히 인지하고 수상레저타운 지역 내 수질모니터링 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특히, 형산강 유역에 대한 모든 사업은 총괄부서인 환경식품위생과에서 환경위해성에 대한 평가를 거쳐 종합적으로 공사과정을 관리하고 협의하여 이러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부서 간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포항시 최웅 부시장은 “현재 구무천과 형산강에 대한 오염원 준설 등 생태복원을 위해 개황조사와 원인에 대한 추가정밀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이와 더불어 형산강 민관환경대책협의회를 보다 활성화해 시민단체, 주요기관, 전문가의 의견수렴과 국내외 전문가 그룹이 참여하는 토론회 등을 통해 대책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17-07-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