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7-12

시정의 최우선은 시민 안심!

항시는 민선6기를 맞아 민생안정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경기활성화’와 친환경 녹색도시를 목표로 한 ‘환경복원’을 양대 축으로 시정을 펼쳐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하반기 정기인사 이후 처음 열린 간부회의에서 최근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삶의 질 향상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포항그린웨이 프로젝트’를 비롯한 사업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친환경 녹색도시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였다.


  평소 “회색빛 도시가 녹색생태도시로 변하고, 움츠렸던 도시가 활력을 되찾는 도시로 변화하는 그 자체가 도시의 경쟁력”이라고 주장하는 이강덕 시장은 “그동안 경제 성장과  발전이라는 목표를 향해 앞만 보고 달려온 우리에게 도시 안에 녹지(綠地)와 숲을 확보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도시에 숲을 늘려나가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풍요롭고 행복한 시민의 삶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강덕 시장은 취임하던 지난 2014년부터 도시녹화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해온데 이어, 장기적인 계획의 마련을 통해 본격적인 녹색생태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인사를 앞둔 조직개편에는 ‘환경녹지국’을 전격 신설하고, 급속한 기후변화와 도시화 등으로 인한 환경녹지 분야의 행정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친환경 녹색생태도시 조성, 포항그린웨이 프로젝트 추진과 수질개선, 생태복원 등의 정책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특히 포항시는 형산강 수은오염과 관련한 오염원인 파악과 환경보존협의체 조직 등 정책추진 상황은 물론 포항시가 형산강을 배경으로 중점 추진 중인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조성 등 일련의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하고 공감대 확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는 최근 포항시가 형산강 수은오염과 관련하여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나, 일부에서 행정의 처리가 잘못된 것으로 비쳐지는 등 시민과의 소통과정에서 문제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우선 수은오염의 근본적인 문제와 원인을 진단하고, 현재 추진하고 있는 각종 형산강 개발 사업 간의 상관관계 등을 밝히기 위해 엄밀한 환경개발 기준 등을 적용할 수 있는 전문가집단의 연구를 통해 최적의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포항시는 이번을 계기로 미세먼지와 환경오염, 먹거리문제 등 관련 문제에 대한 그랜드비전을 마련하기로 하고 이를 총괄할 환경식품위생과장에 하영길 과장을 10일자로 임명했다.


  이강덕 시장은 “모든 사안이 그렇지만 환경문제만큼은 확실하게 챙길 계획”이라고 강조하고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문제가 있다면 공기를 지연하더라도 철저한 검토와 대안 마련을 통해서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7-07-12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