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7-05

포항시, 적조대비 사전 모의훈련 실시

포항시는 경상북도와 합동으로 4일 적조 피해에 대한 실전 대응 능력을 키우기 위해 영일만신항 앞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경상북도, 시‧군, 포항해양경비안전서, 수협, 어업인 등 관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가 대규모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적조방제 모의훈련은 유해성 적조출현에 대비한 상황전파, 출동태세, 장비운용 상태점검과 육상‧해상(관공선, 어선) 예찰기능 점검, 현장검경 활동, 방제 장비를 이용한 선제적 방제작업과 어선을 이용한 민‧관 합동 황토살포 방제작업에 중점을 두었다.


  고밀도 적조띠 발생 상황을 가정해 조업 중인 어선의 신고접수를 받아 어업기술센터의 지도선이 적조출현해상으로 출항해 취수, 검경결과를 보고하고 국립수산과학원이 적조특보를 발령한 후 발생정보 상황을 전파하고 황토방제 작업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어업지도선 3척, 전해수 황토살포기 바지선 1척, 해경 방제선 1척, 어선 10척을 동원되어 합동 황토살포 방제활동을 벌이는 등 실전을 방불케 했다.


  이날 적조 방제훈련을 직접 지휘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적조 발생대비 유관기관간 협조체제를 강화하고 신속한 방제활동 및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1.0~1.5℃ 높은 고수온의 영향으로 적조생물(코클로디니움)이 검출되기 시작했으며, 7월 중순에 적조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항시에서는 적조 예찰선 10척을 선정하여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산소발생기, 액화산소, 순환펌프 등 적조방제장비에 대한 점검 및 철저한 대비로 적조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또한 양식생물 밀식을 방지하고 출하 가능한 어류는 조기에 출하 될 수 있도록 지도해 나가기로 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7-07-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