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3-16

포항시,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확대

포항시는 친환경도시를 향한 ‘포항 그린웨이’ 추진과 도심지 대기질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을 당초 100대에서 150대로 확대 보급 한다.




  포항시는 올해 전기자동차 구입시 2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보조금을 지원받을 경우 가격은 기존의 휘발유 승용차와 비슷하며, 차종은 현대를 포함 7개사에서 생산된 9종의 전기자동차이다.


  시는 2012년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73대를 보급했다. 올해는 관용차를 포함해 169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대상자 모집을 위해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올해 보급되는 169대까지 포함하면 포항시는 기초자치단체중 많은 전기자동차를 보급하는 도시가 된다.


  전기자동차는 충전의 불편함은 있지만, 연료비가 절약되는 장점이 있다. 준중형자동차(아반떼)가 연간 연료비가 157만원이 든다고 가정하면, 동급의 전기자동차(아이오닉)는 연간 16만원 밖에 들지 않는다. 휘발유 자동차의 비해 1/10정도의 전기료가 소요되므로 경제적이다.


  배터리 기술 향상과 차체 경량화로 인해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 3월에 출시하는 쉐보레 볼트는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가 기존 전기자동차에 비해 2배로 늘어난 383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엔진오일 교환, 소모품교환 등이 없다. 보조금 외에 세제혜택으로 최대 460만원까지 감면되고, 전기자동차 신규 등록 시 구입해야 하는 150만원의 채권매입도 올해까지 면제된다.


  경상북도에서도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해 충전기 구입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고정형은 300만원, 이동형은 6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현재 포항에는 급속충전기가 남구청 등 10개소에 설치되어 있으며, 공동주택인 33개소의 아파트에 인식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어 이동형 충전기를 이용해 손쉽게 충전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공동주택에서도 급속충전기의 설치가 가능하다. 입주민간 충전인프라 구축이 합의 완료된 경우 시에서 한전에 급속충전기 설치 요청을 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주행거리가 늘고 있는 가운데, 보조금과 각종 혜택까지 더해지고 충전 인프라도 확대되고 있다”며, “전기자동차 구입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은 지원이 마감되기 전에 구입에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구입 희망자는 판매점을 방문해 상담 후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고, 전기자동차 판매점에서는 포항시 전기자동차 담당자에게 이메일로 보조금 지원을 신청해 준다. 이번 보급은 선착순으로 결정되며, 보급물량 소진 시 마감일에 관계없이 종료된다.

  기사입력시간 : 2017-03-16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