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7-03-03

포항만의 테마형 해상공원 조성 막바지 공사

지난 2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포항 해상공원 조성사업의 마무리 작업이 한창인 송도동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에 나섰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현장을 둘러보며 해상공원 조성사업 추진상황과 향후 운영방안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현장근로자를 격려했다.


  이강덕 시장은 “해상공원 운영에 대하여 민간위탁 등 다양한 운영방안 검토와 포항운하, 죽도시장, 송림도시숲, 포항함 등 주변 관광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관광객들이 찾아올 수 있는 테마형 공원으로 개발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국내 최초 바다위에 떠있는 부력식 공원이라는 특징을 살리고,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해 포항만의 특화된 해상공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포항 해상공원 조성사업은 2012년 해양수산부 제2차 연안정비계획 및 연안유휴지를 활용한 국민여가 휴양시설 조성 시범사업 지구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포항시 남구 송도동 474-11번지 일원에 광장, 음악분수, 파고라 등 친수공간을 조성하며, 특히 시민들의 여가 활동과 각종공연에 이용할 수 있는 9,090㎡면적의 광장과 음악분수는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특히 지난여름 불빛축제와 휴가철 기간에 음악분수를 임시 가동해 시민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해상공원 조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 4월 준공을 앞둔 해상공원은 공정률 98%로 도막포장, 화장실 및 공원조명시설 등 남은 공정을 마무리하기 위해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항만의 ‘테마형 해상공원’이 준공되면 포항운하, 죽도시장 등과 함께 포항시의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에게는 힐링 공간을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으며 대한민국 최고의 해양문화관광 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입력시간 : 2017-03-03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