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6-12-20

신제품기술유출사범 검거

경북경찰청국제범죄수사대는 조명제조 업체가 터널과 도로에 설치하는 LED조명 제품을 5년간 40억원 가량 투자하여 지속 개발해온 신제품 기술을 유출하여 피해업체에 막대한 손실을 끼친 경북 칠곡지역 모 기업체 전직 선임연구원 A씨(37세, 남)를 검거하였다.


 A씨는 피해업체 연구소에서 LED조명 신제품 기술개발에 참여하여 제품생산 완성 단계에 이르러 설계도면을 포함한 기업 영업비밀 파일을 대량 복사하여 퇴사 후 곧바로 경쟁업체에 취업한 사실이 드러났다.


피해업체가 올해 들어서 매출실적이 이유없이 감소하여 최근에 퇴사한 직원들의 근황을 알아보는 과정에 의심가는 사람이 있어 경찰에 제보하게 된 것이다.


또한, 일본산 자동차에 설치하는 TV모니터 자동시스템을 일본업체와 공동으로 1년간 7천여 만원을 들여 개발한 기술을 몰래 빼돌린 경북 구미지역 모 기업체 전직 자재구매팀장 B씨(43세, 남) 등 3명을 검거하였다.


이들은 취득한 기술로 피해회사의 하청업체와 경쟁업체 관계자와 공모하여 제품을 생산․판매하여 1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중소 기업체가 사활이 걸린 기술보호를 위해 기업체의 보안관리의 중요성을 당부하는 한편, 산업기술유출 수사전담팀을 두고  국부유출 차단을 위해 산업기술의 해외유출 방지 등 산업기술유출 사범에 대한 적극적인 수사를 펼칠 계획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6-12-2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