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6-02-23

영덕 천지원전 지주 총연합회 '한수원 밀실 행정' 규탄 집회

영덕 천지원전 편입부지 지주들의 연합체인 영덕 천지원전 지주 총연합회(이하 연합회) 100여명은 23일 오후 2시 한수원 본사 앞에서 토지 보상과 관련된 한수원의 밀실행정을 고발하고, 천지원전건설에 저항하는 집회를 했다.






연합회는 '밀실행정으로 점철된 한수원측과의 토지 보상 협의에 일체 응하지 않을 것이며 국책 사업이란 미명아래  진행되는 한수원의 사유 재산 강탈에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그럴 경우 원전 결사반대다' 며 입장을 밝혔다. 

 


연합회는 한수원의 밀실행정 구체적 사례로 '2012년 9월14일 지식경제부의  신규 원전 예정구역 지정 고시 후, 전원 개발 촉진법에 의거, 한수원은 그 즉시 선 매수 신청에 관한 안내 공고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2015. 12.8  천지 원전건설사업 보상 계획 열람 공고가 날 때까지 지주들에게 단 한 차례의 안내문이나 공문도 보내지 않았다' 고 했다.





 


또 한 '2016년 2월 1일 한수원 보상 팀 요청으로 가진 회의석상에서, 연합회 측이 천지 원전 총 사업비 규모와  손실 보상금의 규모, 이전의 원전 건설 사례 등에 대해 질의했으나 그 어떤 내용도 알려 줄 수 없다는  대답만 들었다' 고 밝혔다.




그리고 그간 편입부지 지주들은 한수원 측의 내부 비리 등으로 인한 사업 지연으로 예정 고시 후 3년이 넘도록 극심한 재산권 침해를 당하고도 현재까지 참아 왔으나,  최근 정보 공개 청구를 통해 겨우 입수된 선 매수 보상 가는, 편입부지는 물론 인근 지역의 실거래가 와는 비교 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저평가 되었고, 보상 공고 후에 한수원 측에서는 선 매수 금액을 감정평가의 기준으로 삼겠다고 공언했으나 불과  20여건에 불과한 선 매수 과정도 밀실 행정의 전형적인 사례로, 금전이 급한 몇몇 현지 지주들을 개별 접촉하여 암암리에 진행 된 갑의 횡포이며, 국책 사업이란 미명 아래 개인의 사유 재산을 강탈하고자 하는 것이다'며 천지원전건설에 대하여 협조할 수 없음을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16-02-23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