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6-24

50년전 조성한 수평관정과 지하터널발견으로 가뭄극복

계속되는 가뭄으로 농사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에서 약 50년전 박정희 대통령 재임시절 새마을운동의 일환으로 조성한 수평관정이 최근 발견, 지역 일대의 가뭄 해소에 한줄기 빛이 되고 있어 화제다.




  이번에 발견된 이 수평관정은 1960년대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포항시 남구 대송면 장동2리 장화사 앞 장동천 지하에서 발견됐다.

  

  이 수평관정은 뚜껑이 덮인 상태로 농민들은 관정의 존재를 까맣게 잊고 최근까지 사용하지 않고 있었으며, 올해 가뭄으로 주민 대책회의를 하던 중, 새마을운동 당시 조성한 수평관정이 있었다는 지역 어르신들의 증언을 토대로 관정 찾기 작업에 나섰으며,


  지난 6월 9일 하천옆에 방치되어 있던 관정의 집수정을 발견하고 곧바로 수중모터를 설치하고 100m 정도의 전선을 연결하는 등 4시간의 작업 끝에 가뭄이 심한 마구평들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데 성공했다.


  지역 주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박정희 前 대통령이 “농민, 관계기관 새마을지도자간 협력으로 농사를 위한 가뭄대책에 대한 자주적인 노력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으며, 이러한 사업의 일환으로 당시 영일군과 대송면 주민들이 협력해 수평관정을 조성했다고 한다.


  장동천 지하에 위치한 수평관정은 장동천 지하 5m 깊이에 설치된 콘크리트 구조물(길이 100m, 높이 1m, 폭 1m)로서 지하수와 지표수를 이용한 관정으로 설치 됐다.


  현재 수평관정을 통해 공급되는 물로 포항시 남구 대송면 장동리 일대에는 가뭄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 관정에서 공급되는 물은 앞으로 농사철에는 장동2리 지역 50ha에 농업용수로 공급되고, 비 농사철에는 장동2리 등 마을주민들의 생활용수로도 사용되고 있다.


  이와 함께 오어지와 연결되어 대송면 지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지하터널과 수로도 이번 수평관정 발견과 함께 주목받고 있다.


  이 지하터널도 수평관정과 비슷한 시기인 1960년대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산 너머 오천읍에 위치한 오어지의 농업용수를 지하터널을 통해 인근 대송면 장동리와 연일읍 일대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설치된 것으로 보고 있다.


  前 수로관리원 이준태(대송면 거주, 59세)씨에 따르면, 터널건립 당시 공사기술자가 대송면 지역에 상주하며 자녀들을 대송초등학교에 전학시킬 정도로 수년에 걸친 장기간 공사로, 다이너마이트 외에는 모두 수작업으로 진행되는 등 하루 투입된 인력이 70~80명에 달하는 대규모 공사였다고 한다.


  지하터널을 통해 지금까지도 오어지의 물을 대송면 장동리 일대와 연일읍 일대 200ha에 공급하고 있으며, 여름철 폭우 시에는 오어지의 수량 조절 용도로도 활용하고 있고, 겨울철에는 과거 대송면 지역 주민들이 오어사로 가는 지름길로 이용되어 왔다고 한다.


  한편, 이번에 관정을 발견한 대송면 이형대 이장협의회장과 지역 주민들은 한결같이 “박정희 前 대통령의 농민에 대한 애정, 가뭄 극복에 대한 의지와 지혜가 50여년이 지금까지도 느껴진다.”며 “지난날 새마을운동처럼 근면, 자조, 협동하는 정신을 되살려 민관이 힘을 합쳐 가뭄 위기를 이겨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5-06-2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