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5-14

포항부품소재전용공단 내 정제아연 생산업체 유치

포항시가 13일 경상북도와 함께 스페인계 회사인 베페사(Befesa)와 포항부품소재전용단지 10,000㎡에 투자금액 1,500만불 규모의 고순도 아연 소재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인선 경상북도 경제부지사와 김재홍 포항시 부시장, 베페사 그룹 로메오 크레인버그(Romeo Kreinberg) 회장, 베페사징크 하비에르 몰리나 몬테스(Javier Molina Montes)회장을 비롯한 베페사 관계자, 주한 스페인 대사관 호세 마누엘 프레이호(Jose Manuel Freijo Garcia)상무관 및 경상북도의회 김희수 기획경제위원장, 포항시의회 박승훈 부의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베페사(Befesa)는 금속 재활용과 산업 환경 솔루션을 전문으로 하는 그룹으로 스페인, 독일, 프랑스, 스웨덴, 영국, 터키, 한국 등 전 세계 15개 국가 30여개 사업장에 1,800여명의 직원을 둔 국제적인 기업이며, 2013년 스페인 굴지의 기업인 아벤고아(Avengoa) 그룹에 매각돼 현재 북유럽 투자기금인 트리톤 파트너스(Triton Partners)에 속해 있다.


  베페사는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 후 6월경 공장을 착공, 2016년 2월초 완공해 3월부터는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약 25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김재홍 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민선 6기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국내외 기업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한 결과 스페인 베페사 그룹 유치라는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철강 부산물을 재활용한 고순도 아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산업으로 향후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투자를 통해 전 세계 재활용과 그린산업, 친환경 산업 분야 선두주자인 베페사의 선진기술이 한국에 소개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포항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에 앞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5월 6일 주한 스페인 대사관을 방문해 다비드 나바로(David Navarro) 부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포항시의 투자여건과 외국인 전용단지, 동북아 물류중심으로서의 전략적 위치 등을 소개하고, “경제와 기업지원, 투자유치가 포항시정의 최우선 과제인 만큼 포항에 투자한 베페사가 성공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다비드 나바로 부대사와 로미오 크렌버그 베페사 그룹 회장은 “포항은 철강산업의 메카로 고순도 아연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 공급이 용이하고, 산업특성상 바다에 인접해 있으며 국제항만이 있다는 점 등 투자 최적지인 포항시 외국인투자 전용단지에 투자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포항 투자가 큰 성공으로 이어져 향후 더 많은 스페인 기업의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항 투자에 대한 감사와 확신을 표명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5-05-1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