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3-10

품격 높은 문화도시 포항 건설해야

새누리당 박명재(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9일 저녁 청솔밭에서 열린 한국유네스코 경상북도협회 회원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KTX와 포항-울산고속도로 시대에 대비, 포항은 이제 KTX시대를 먼저 경험했던 다른 도시들을 뒤따라가는 빠른 추격자(Fast follower)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시장 선도자(First mover)로 변신하여 지역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부작용을 최소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특히 “기업유치와 관광활성화에 역점을 두는 친기업적 포항(Business friendly Pohang), 친관광적 포항(Tourism friendly Pohang)만이 포항이 나아갈 미래전략이자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이라며 “이를 위해 하드웨어 측면에서는 ▲기업유치 기반조성과 ▲해양관광을 집중·육성하고,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친기업 분위기 조성과 범시민 기업사랑 운동 전개, 그리고 ▲품격 높은 관광 범시민 친절·문화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박 의원은 이어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잘거리 등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과메기·대게·전복·검은돌장어 등 수산물과 산딸기·사과 등 농산물 등의 지역 특산물 축제를 대상별․계절별․지역별 차별화와 연계성 강화로 시너지효과를 창출해 나가야한다”며 “나아가 즐기고 머무는 관광 인프라 조성을 위해서는 장기·오천·구룡포·동해·호미곶을 연결하는 ▲호미반도 역사문화관광리조트벨트 조성과 더불어 ▲장기 두원리 코스타벨리 및 ▲덕성학원 포항영일만관광단지 추진, 또한 송도·영일대·청하·송라로 연결되는 ▲포항영일만복합관광단지 조성 등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한 “앞으로 역외유출이 예상되고 있는 ▲의료분야는 한국의료 최고수준의 특화된 세명기독병원, 우리들병원 등 포스코대로를 중심으로 한 의료클러스터 조성과 상호협력 컨소시엄 구성, 필요할 경우 수도권의 대학·종합병원 등 선진의료기관과의 의료협력 연계시스템을 구축해 나가야하고, ▲교육분야는 전국이나 세계 유명대학, 해양대학 등 특수대학의 포항캠퍼스화 추진 및 기존 포항소재 대학과의 연계교육시스템 방안을 찾아 나가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고급쇼핑분야는 현재 추진 중인 2개소의 대형·고급 유통업체 포항입지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이들 업체와 지역의 전통시장·골목상권이 입점우선권 부여, 취급품목차별화, 매점운영시간의 조정, 시설현대화지원, 주치장 등 시설공동사용 등 새로운 모델의 상생·공존·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야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끝으로 “KTX와 포항-울산고속도로 시대에 포항이 나아가야할 미래전략으로 이미 제시한 ‘J자형국토개발전략으로 신동해안시대를 열어 나가야한다’는 국가차원의 전략과 함께 친기업적·친관광적 포항건설이 지역차원의 전략이 되어야한다”고 재차 강조한 뒤 “이를 위해 문화 보급에 앞장서는 유네스코 회원들과 포항해양문화관광협의회 등 민간단체들이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한다”며 특강을 마무리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5-03-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