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5-01-05

포항스틸러스, 전천후 공격수 티아고 영입

포항스틸러스가 좌, 우 양측면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공격수 티아고(만 22세 / 영문명: Tiago Alves Sales)를 완전이적으로 영입하며 ‘티아고-모리츠-라자르’로 이어지! 는 외국인 삼각편대 구성을 마무리했다. 특히 포항은 티아고 선수의 해외진출에 대한 열망과 성장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완전 이적으로 영입을 추진했다.







티아고는 181cm 74kg의 날렵한 체격조건에서 느껴지듯 엄청난 순간 스피드와 돌파력을 겸비하고 있다. 왼발 프리킥 또한 출중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브라질 선수 특유의 유연한 개인기까지 겸비하고 있어 포항 공격진의 또 다른 옵션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티아고는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브라질 1부리그 산토스에서 처음으로 프로생활을 시작했으며, 이후 2부리그인 보아, 아메리카 미네이루, 페나폴렌세, 파라냐 등의 클럽에서 매년 발전된 기량을 펼쳐 보이며 성장해 왔다.


약 한 달간 브라질 현지를 돌며 티아고의 플레이를 직접 본 윤희준 코치는 “왼발을 주무기로 하는 측면 공격수로 양쪽 모두에서 고른 활약을 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라고 평가하며 “측면 공격수답게 스피드와 발기술이 뛰어나고, 특히 돌파에 이은 크로스와 슈팅이 매우 좋다. 현재 우리 팀의 고무열 선수와 비슷한 스타일로 스피드나 개인기 부분에서는 브라질 특유의 ! 움직임을 보이는 선수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포항은 김승대-고무열-조찬호로 대표되는 기존의 공격진에다가 모리츠-라자르-티아고로 이어지는 외국인 공격수까지 조기에 영입을 완료하여, 2015년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짧은 패스와 조직력으로 대표되는 포항만의 축구색깔에 뛰어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한 스피드, 기술력을 겸비한 우수한 외국인 선수들이 가세하며 더욱 다양한 옵션의 공격진을 구축하게 되었다.


2015년 포항 공격진의 마지막 퍼즐이 된 티아고의 계약기간은 2년이며, 세부 계약 조건은 양자의 합의에 의해 비공개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5-01-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