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4-10-21

포항시 부산기업 투자 설명회 성황리에 열려

포항시는 21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부산지역 기업 및 금융관계자를 대상으로 ‘포항시 기업투자 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서울-포항 간 KTX 개통과 포항-울산 간 고속도로 개통을 앞두고 부산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부산지역 자동차 및 조선 부품업체와 부산지역 상공회의소 회원사, 금융업 관계자, 재부 출향기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이번 설명회에서 포항시는 내년 3월 KTX 개통으로 2시간대 수도권 진입이 가능해짐을 강조하고 포항의 교통인프라, 인적자원, 첨단과학 R&D 인프라 등을 집중 소개하는 등 포항이 투자 최적지임을 부각시켰다.


  황병한 경제산업국장은 프리젠테이션에서 포항만의 특화된 산업단지와 경제자유구역 및 서비스업 유치 대상지인 포항운하 상업지구, 특급호텔 대상지, 두호마리나 예정지, 영일만 관광단지를 상세히 소개했다.


  특히, 포항의 산업단지인 부품소재전용단지와 영일만3일반산업단지,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광명일반산업단지는 평균 분양가가 50~70만원대로 부산지역에 비해 3~4배나 저렴한 점을 강조하고 투자 기업에 대한 ‘올인(All-in) 맞춤형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약속하며, ‘성공이 예약된 곳’ 포항에 투자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은 R&D 기관이 밀집돼 있고 첨단과학 인프라가 잘 갖춰진 기업하기 좋은 도시, 투자에 믿음이 가는 매력적인 도시”라며 “훗날 포항에 대한 투자가 기업 성장의 바탕이었음을 회고할 수 있도록 포항을 선택한 기업들에게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 시장은 “포항시는 선진국처럼 강소기업이 국가경제의 기틀이 되고 국가적 화두인 창조경제 실현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강소기업 육성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부산 소재 기업들이 성장의 발판으로 포항을 선택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한 부산 소재 A기업 이남규 대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산업단지 가격과 우수한 첨단과학 인프라로 인해 포항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면서 “설명회 자료를 면밀히 분석하여 포항지역 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 3월 KTX 개통, 2016년 상반기 울산-포항 간 고속도로 완공, 2018년으로 예정된 동해중부선 및 동해남부선 완공, 환동해를 둘러싼 러시아, 북한, 중국, 일본, 한국 등 각국의 환동해권 발전전략이 본격 추진되면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면서도 저렴한 산업단지를 보유한 포항시의 투자매력도는 급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민선 6기 핵심과제로 내건 포항시는 전방위적 투자 유치 활동을 통해 수도권 기업인 삼승철강을 유치하고 덕성학원과 복합리조트 투자유치를 성공한데 이어 중국 유젠물류그룹과 3,000만불의 외자유치를 이끌어내는 등 연이은 국내외 기업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4-10-21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