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3-12-16

울릉군, 중국어선 관련 어업인 간담회 개최

울릉군(군수 최수일)은 12일 수협 어업인복지회관에서 울릉군 관계자와 울릉군의회 의원, 울릉군수협 관계자, 지역어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어선 피항 관련 문제점 및 관계기관 조치사항을 설명하고 대책마련을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어업인들은 중국어선 피항관련 문제점으로 야간 폐어구․ 쓰레기 불법투기 및 빌지 배출, 울릉 연․근해 해역 불법 어로행위, 중국어선 쌍끌이 저인망이 남하하는 오징어 싹쓸이 조업 등으로 어획고 감소 등 여러 문제점들을 지적하였고,


특히, 울릉 오징어 어장에 중국 어선들이 출몰하면서 중국어선들의 '쌍끌이' 조업을 강행해 어획량이 작년대비 60%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어획고가 크게 줄었으며, 동해 해양 생태계의 위협 및 북한 공작원의 우회 침투수단으로서 울릉도 상륙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였다.


이와 관련 대책마련으로 울릉 연안해역 육상 비상근무 및 해양수산부 소속 무궁화호의 인근 수시 감시,  동해해양경찰서 피항어선 검문검색,  불법어로행위 단속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강구하여 어업인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최수일 울릉군수는 “계속되는 중국어선 출몰에 대하여 우리군 어업지도선과 독도평화호로 불법어로행위 집중 단속 계획과 해수부 및 경상북도 어업지도선의 동해안 증강배치 건의 및 지역안보에 관해 노력할 것이며, 지역 어획고 감소와 어민 생계위협에 따른 대책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3-12-16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