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3-08-27

포항영일만항, 이용장려금, 선사 항로연장지원금 등 심의 의결

포항시는 2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정병윤 포항시 부시장을 주재로 ‘2013년 제3차 포항영일만항 경쟁력강화사업 심의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포항시 관계자로부터 포항영일만항의 주요현안사항과 화주 및 선사의 지원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또 2013년 상반기 영일만항 이용 41개 화주 및 국제물류주선업자 33,990TEU에 대한 8억3천9백만원의 이용장려금 지원 및 고려해운 외 2개 선사 항로연장지원금 2억3천6백만원 등 10억7천6백만원에 대해 심의 의결했다.


 


포항영일만항 컨테이너부두는 2009년 개장 이래 올해로 만4년을 맞이하고 있으며 서울, 대구․경북권을 중심으로 물동량확보를 위한 포트세일, 항로․항차수의 증대 등 항만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영일만항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147,000TEU 물동량처리라는 놀라운 성과를 달성하고 올해 8월 중순까지 누적물동량 30만TEU를 처리하여 컨테이너 항만으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정병윤 포항시 부시장은 “포항영일만항 경쟁력강화사업 심의위원들에게 포항영일만항이 신해양시대를 선도하는 환동해 물류거점항만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하고, 더 신속하고 편리한 항만서비스와 최고수준의 인센티브를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포항영일만항 경쟁력강화사업 심의위원회는 정병윤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도의원, 시의원, 교수, 회계사, 관세사 등 전문적 역량을 겸비한 실무적 경험이 있는 1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13-08-27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