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2-09-05

포항시, 中 동북3성 현지 투자유치 홍보

포항시가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해외기업 투자유치 홍보에 나섰다.




 


시는 지난 5월 베이징 투자유치설명회에 이어 4일과 5일 양일간 중국 길림성 장춘에서 개최된 한-동북3성 경제협력포럼에 참가해 포항의 투자환경을 홍보하고 현지기업과의 투자상담회를 실시했다.


 


선양총영사관과 중국 동북3성(요녕성, 길림성, 흑룡강성) 경제관련부서가 주최하고 외교통상부, 지식경제부, 주중국대사관, KOTRA 등이 후원한 본행사에는 현지 100여 개 기업체관계자와 이규형 주중국대사를 비롯한 외교통상부, 지식경제부 관계자 및 국내지자체 등이 참가해 경제협력 강화방안 논의, 투자기업 사례 발표, 투자상담회 개최 등을 통해 양자간 경제교류와 투자촉진 등 보다 긴밀한 경제협력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포항시는 기업체 관계자와 동행한 가운데 민관합동으로 현지기업체 관계자와 투자상담회를 실시해 포항의 투자여건과 장점 등을 설명하며 지역으로의 투자를 호소했다.


 


행사에 참가한 중국기업체 중 10여 개 업체가 개별상담을 통해 포항의 위치와 주요산업 등 기본적인 정보에서부터 입주 가능한 산업단지 면적 및 사회간접자본시설 구비 여부, 포항에 진출한 중국기업 현황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까지 질문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본 행사에 참가한 이병기 포항시 경제산업국장은 “중국기업들은 해외진출 의지나 자금력은 충분하나 한국투자에 대한 관련 정보나 정책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장춘에 투자한 포항지역 기업체가 없다보니 포항에 대한 인지도도 낮았고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해 무상임대가 가능한 외국인 전용 부품소재단지가 포항에 있다는 사실도 잘 알려져 있지 않았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포스코와 포스텍 등 지역의 산업기반과 외국인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등을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또 “향후 보다 다양한 교류와 홍보활동을 전개해 포항을 알리고 투자유치를 이끌어낼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장춘은 중국 길림성의 성도로 인구는 750만명 정도이며 러시아, 내몽골, 북한과 접한 동북지방 교통의 중심지이다. 주요 산업은 자동차, 식료품, 광전자정보 등이며 특히 중국 최대의 자동차 공업도시로 유명하다.

  기사입력시간 : 2012-09-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