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2-06-14

운전면허 간소화로 취득자 증가, 교통사고 감소

지난해 6월 10일 「운전면허 간소화」가 시행된 지 1년이 지난 현재, 운전면허 취득자가 대폭 늘어난 반면, 신규취득자의 교통사고 발생률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제도 시행 이후 올해 5월말까지 운전면허 신규취득자(1‧2종 보통)약 132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했다고 밝혔다.


운전면허 신규취득자 수(1‧2종 보통)

- 운전면허 간소화 이후(’11.6.10∼’12.5.31) : 약 132만명

- 전년 동기(’10.6.10∼’11.5.31) : 약 83만명


 운전면허 신규취득자 수가 늘었지만, 신규취득자의 교통사고 사고발생률은 과거 3년 평균 사고발생률보다 36.6%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면허 신규취득자 1만명당 교통사고 건수

- 운전면허 간소화 이후(’11.6.10∼’12.5.31) : 36.9건

- 과거 3년간(’08.6.10~’11.5.31) : 58.2건


경북경찰청은 이러한 결과가 실제 운전하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으면서 까다롭기만 하던 S자, T자 등 장내코스시험이 폐지되고 응시자가 상대적으로 도로주행시험에 집중하게 되면서 주행능력이 향상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운전면허 간소화」는 시간적‧경제적 부담을 초래하던 기존의 복잡한 운전면허 취득 절차를 단순화하면서도 교통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으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장내기능시험 항목을 11개에서 2개로 대폭 축소하고, 운전 전문학원의 의무교육 시간을 25시간에서 8시간으로 감축했다.


한편, 운전면허 취득 절차가 간소화됨에 따라 운전 전문학원에서 면허 취득 시, 최소 소요기간이 7일 정도 단축(9일→2일)되었으며 수강료도 종전 74만원의 절반 수준인 38∼42만원대로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주행 위주의 운전면허 취득 절차가 교통사고 감소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 1‧2종 보통 면허 외에 다른 종별의 면허시험에서도 주행능력에 초점을 맞추어 평가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2-06-14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