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8-10-10

공무원들이 역사탐방에 나섰다.

“포항 지역에 고인돌이 230여개가 남아있고, 제264호의 국보문화재가 있다.”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포항 지역 문화재에 관심이 많은 공무원들이 역사탐방에 직접 나섰다.


 



포항시는 9일 ‘포항! 타임머신(역사탐방)’이라는 과정의 교육을 희망한 73명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현장체험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황인 향토사학자를 강사로 초청해 포항의 지명에 얼킨 재미있는 이야기과 포은 정몽주를 비롯한 포항의 주요 인물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북구 신광면 법광사지와 냉수리신라비 등의 유명 문화재를 직접 답사하고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일깨우는 시간을 보냈다.


 



이날 교육에 참가한 공보담당관실 박주영씨는 “인근 경주에만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역사탐방을 통해 포항의 역사와 우리 주위에 문화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며 “이번 교육 기회를 통해 지역 문화재의 소중함과 함께 우리 지역에 대한 애향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공무원부터 올바른 역사관을 가지는 것이 창의적인 미래관을 확립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이번에 실시된 역사탐방 교육운영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처음으로 내부고객(직원)인 공무원 스스로 희망하는 교육분야를 자율적으로 선정하고 직접 현장에서 참여하는 테마별 맞춤교육을 실시해 직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박태윤기자

  기사입력시간 : 2008-10-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