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인터넷신문  
 

제11회영덕대게축제
뉴스일자: 2008-02-25

4월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짙 푸른 동해의 파도를 맞는 영덕은 사시사철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하다.

 

그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때가 4월이다.

 

4월엔 복사꽃과 함께 영덕의 대표적인 특산물이자 세계적인 브랜드로 부상된 영덕대게가 속살이 꽉 차 제맛을 자랑하는 시기로 영덕대게축제가 펼쳐지는 시기다.

 

올해로 제11회를 맞이하는 영덕대게축제는 다가오는 4월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강구 삼사해상공원과 강구항 일원에서 개최된다.

 

영덕대게원조마을 축원제를 시작으로 개막식행사와 불꽃놀이, 영덕대게 열린음악회 등 여는 마당,

 

영덕대게잡이체험, 영덕대게 경매참여, 바다고기 맨손잡이체험, 영덕대게요리대회, 대게연만들기 체험, 대게잡이어선 승선체험 등 활기찬 축제마당,

 

그리고 관광 축제로 준비가 한창이다.

 

영덕대게는 익히 잘 알려진 바와 같이 몸통에서 뻗어나간 8개의 다리 모양이 대나무처럼 곧다하여 대게라 하며, 한자어로 죽해(竹蟹)라고 한다.

 

서식지는 영덕군 강구면과 축산면 사이 3마일 앞바다의 청정바다 심해의 해양환경이 깨끗한 사니질(沙泥質)에서 서식하며 타 지역의 대게보다는 다리가 길고 속살이 많을 뿐 아니라 맛이 담백하고 쫄깃쫄깃하며 키토산(키틴산)과 타우링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담백질 또한 풍부한 건강식품으로서 영덕대게 참맛과 향은 미식가로부터 최고의 사랑을 받는 대게중의 명품이다.

 

또한 영덕대게는 고려 태조대왕께 진상된 이래 천년간 변함없는 그 맛과 향은 이제 한국의 명품을 넘어 세계적 명품으로 자리매김되고 있다.

 

한편 영덕은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고장이라 4월이 되면, 바다에는 영덕대게, 산과 계곡 구비구비 복숭아, 배, 사과 과수원이 온 산야에 덮인다.

 

항간에는 영덕의 봄은 풍요의 바다와 수줍은 처녀의 볼처럼 연분홍의 꽃들이 장관을 이루는 영남의 무릉도원 중 한곳이라고들 한다.

 

이에 멀리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서 연인과 가족끼리 멋(볼거리)과 맛(먹거리)을 찾아 영덕을 방문키도 하는데 2008년 4월에는 온 가족이 영덕으로 봄나들이를 하면 새로운 추억을 만끽할 수 있다



김충남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h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부 지열발전소 ...
포항시의회 건설 ...
전파 공동주택 ...
폭염 장기화에 ...
 
유저리뷰
정부 지열 ...
포항시의회 ...
전파 공동 ...
폭염 장기 ...
포항시, 청년행정인턴 모집
포항 월포해수욕장으로 후릿그물 체...
포항 청림동 서포터즈와 OCI(주), 관...
포항시, 2018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
정부 지열발전소 정밀조사단, 현장조...
전파 공동주택 대동빌라, 가로주택...
포항시의회 건설도시위, 지역현안 해...
포항 자이 아파트 입주자 민원 현장 ...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오늘(25일...
2018 포항국제불빛축제, 4일간 184만...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인터넷방송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인터넷방송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9월 4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대도동 63-9번지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이성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