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정치·이슈 > 성명.담화  
 

독도본부 성명-3.1 정신으로 독도주권 온전하게 만들자
뉴스일자: 2007-03-02

 
이번으로 우리는 86번째의 3.1절을 맞는다. 87년 전 우리 겨레는 온 마음으로 하나 되어 나서 왜적의 식민지배를 거부하고 자주 독립국가를 세우는 대오에 참여했다. 온 겨레가 한마음으로 나선 이 행렬은 이후 임시정부를 세우고 만주에서 무장항쟁의 횃불을 올렸으며 이후 우리가 자주독립국가를 이루는 정신적, 운동적 원천이 되었다. 삼일정신은 꺼지지 않고 오늘까지 우리 겨레를 지켜주는 찬연한 빛이 되고 있다.

오늘 86주년 삼일절을 맞는 우리 겨레에게 가장 중요한 과제는 무엇인가. 그것은 빼앗기거나 넘겨준 우리 강역의 주권을 온전하게 하는 것이다. 강역은 나라의 근본이자 가장 밑바탕이 되는 요소이다. 영토가 없는 국가란 존재할 수 없는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는 일제의 패망을 계기로 해방을 얻었으나 남북이 분단되어 아직도 서로 대치하는 비극적인 상황에 빠져 들었고 미국과 소련을 정점으로 하는 냉전 대결은 의존적 불완전 독립을 이룬 우리가 온전한 영토를 회복할 수 있는 상황을 허락하지 않았다.

우리가 근대이후 잃어버린 영토는 많다. 그 첫 시초가 바로 독도이다. 이미 그전에 명백하게 관리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던 녹둔도는 국외자인 청나라와 러시아의 흥정으로 러시아 영토로 넘어가버렸다. 독도의 뒤를 이어 간도마저 청과 일본의 흥정으로 넘어가고 말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가 상실의 위험을 겪고 있는 영토가 결코 적지 않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독도이다. 독도는 1999년 체결된 한일어업협정의 때문에 한국과 일본과 공동관리 할 수밖에 없다. 공동관리는 영토의 생명인 배타성을 정면으로 훼손하는 것이다. 배타성이 훼손되면 이미 우리 영토는 아니다.

제주도 남쪽에는 남한 면적과 맞먹는 한일대륙붕 공동개발구역이 있다. 1999년에 체결된 한일어업협정은 이 대륙붕 공동개발구역을 일본에 넘겨주는 범죄를 저질렀다. 한일어업협정에서 이 대륙붕 공동개발구역을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인정해 준 것이다. 참으로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통분한 일이다.

제주도 남쪽의 이어도는 우리에게 일찍부터 알려졌던 전설의 고장이다. 비록 물위에 드러난 섬은 아니지만 바다 및 4.6m에 지나지 않는 귀중한 어장이며 해양의 요충지이다. 이런 이어도를 공해상에 넘겨두어 중국과 분쟁을 빚게 만들었으니 광대한 해양의 거점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다.

이런 영토위기는 모두 우리가 최근 7-8년 사이에 내어 주거나 문제를 만들어 낸 영토들이다. 어찌 옛날의 이야기만 하고 있을 것인가. 조상님들의 피로 일구어 낸 영토를 이렇게 쉽게 내어주는 무리들이 어찌 역사를 이야기 할 자격이 있을 것인가.

세계의 도전과 격랑은 거칠다. 이런 험한 파도를 넘어 우리는 87년 전 3월 1일 우리 조상님들이 피로 외쳤던 소망을 이루어야 한다. 그것은 빛나고 아름답고 당당한 우리나라를 만드는 것이다. 그 첫 번째 일은 바로 우리 강역을 온전하게 만드는 것이다. 아직도 이루지 못한 31정신의 유훈을 86주년을 계기로 반드시 이루어야 한다. 모두 한마음으로 우리 영토 독도와 잃은 강역의 주권을 찾는 일에 나서자.
31정신 만세, 대한민국 만세, 우리 강역 온전히 만세!!

2007년 3월1일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성명.담화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낙연 총리, 완 ...
포항시의회, 201 ...
포항시 이재민 6 ...
포항시장 ‘201 ...
 
이낙연 총 ...
포항시의회 ...
포항시 이 ...
포항시장 ...
고속도로 터널 앞 섬뜩한 ‘보복 운...
포항시장 ‘2018년 시정운영방향’ ...
피해지역의 도시재개발 돕겠다.
포항시 지진발생후 현재상황
제8회 모유수유사진공모전 시상식 및...
겨울 밤바다에 LED장미꽃이 활짝
포항시 이재민 64% 이주 완료
포항 일반 복합환승센터 개발 사업자...
이낙연 총리, 완전한 복구 위해 온 ...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 특별분양 돌...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