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사는이야기 > 건강.헬스  
 

운동효과가 뛰어난 걷기 달리기! 선택 기준은 몸상태
뉴스일자: 2014-10-17

 

무덥고 습한 여름에 비해 선선한 바람이 연이어진 가을은 우리의 운동 욕구를 자극하는 계절이다. 집 주변의 가까운 공원과 산을 찾는 사람들과, 자신의 체력을 검증하기 위하여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는 사람들도 꽤나 늘고 있다. 이중에는 걷는 것이 더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는 반면, 달리는 것이 최고라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다면 과연, 내 몸에는 어떤 운동이 맞을까!

걷기와 달리기는 신체와 미용,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최고의 것 중 하나로 꼽힌다. 한 걸음 한 걸음 옮길 때마다 심폐기능이 좋아지고 근육이 강화되며 질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 하지만 자신의 몸상태는 고려하지 않고 무턱대고 걷거나 달린다면 건강은 뿐만 아니라 무릎관절, 허리 등 몸에 큰 부담을 주게 될 수 도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대구북부)지부 허정욱 원장은 “걷기와 달리기의 장단점을 잘 이해하고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다.”라며 운동 전 내 몸상태를 고려하여 선택하는 것이 가장 먼저임을 강조 한다.

◇ 운동 효과 뛰어난 달리기 Vs. 건강 효과 뛰어난 걷기
걷기, 달리기는 특별한 운동 장비나 시설, 경제적인 투자 없이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유산소운동으로, 심폐기능 강화 외에 비만 예방과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온 몸을 활용하는 전신운동으로서 신체 모든 기관을 활성화하여 노화를 늦추는 효과를 준다. 그런데, 걷기나 달리기는 겉으로는 비슷해 보여도 여러 면에서 다른 운동이다.

같은 시간 동안 운동을 하는 경우, 걷는 것보다 가볍게 뛰는 게 1.5배~2배 정도 효과가 크다. 80kg 성인 기준으로 30분 걷기로는 160kcal, 달리기로는 320kcal를 소모한다. 비교적 느린 속도로 달리더라도 지방 연소 효과가 뛰어나 달리기가 비만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아울러 폐활량 증가와 심폐기능을 자극하는 효과로 미루어 볼 때 걷기에 비하여 운동 효과는 매우 뛰어나다 할 수 있다.

반면, 걷기는 활동량이 크지 않지만 부상에 대한 노출이 달리기에 비해 비교적 안전한 것이 큰 장점이다. 심장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무릎, 발목 등의 부상 위험이 거의 없다. 이는 건강한 사람 뿐만아니라 만성질환자나 재활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도 효과적인 운동으로 꼽힌다. 그리고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게 되면 건강 효과가 뛰어나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미국 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연구팀이 달리기를 하는 사람 3만 3,000명과 걷기를 하는 사람 1만 6,000명의 자료를 비교 분석한 바에 따르면, 하루에 1만 보를 꾸준히 걸으면 여성은 4.6년, 남성은 4.1년 더 젊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체중이 많이 나가는 심장병 환자가 천천히, 자주 걸으면 짧고 활기차게 걷는 것보다 심장 건강을 개선하는데 효능을 보여 걷기가 달리기에 비해 운동 효과가 좀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 건강상태 고려하고 운동 전 스트레칭은 꼭!
걷기와 달리기가 효과적인 운동이라고 해서 누구에게나 잘 맞는 건 아니다.
운동에도 궁합이 있다는 얘기다. 걷기와 달리기 중에서 자신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알맞은 운동을 선택해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달리기는 걷기에 비해 강도가 높아 단위 시간당 소모 칼로리는 배 가까이 되지만 그만큼 쉽게 지칠 수 있다. 달리기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적절하게 운동 강도를 조절할 줄 알아야 한다. 특히, 관절 통증이 있는 경우 착지 할 때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으며, 더욱이 심장이 약한 중장년층의 경우 전문의를 찾아 몸 상태를 먼저 체크한 다음 달리기 운동을 시작하는 게 좋다.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나 노약자의 경우 걷기 운동이 더욱 효과적이다.
걷기는 콜레스테롤이 체내에 쌓이는 것을 방지하고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치료
하며 두뇌 회전을 빠르게,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므로, 임산부나 비만자, 당뇨병 환자, 골다공증 환자 등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

단, 걸을 때나 달릴 때 중요한 건 바른 자세다. 잘못 걷거나 달리면 발이 접질러져 발목 염좌나 발목 인대 손상, 발목관절염부터 허리질환까지 다양한 질병을 초래 할 수 있다. 걸을 때에는 허리를 쭉 편 채 시선은 10~15m 전방을 바라보고 편안한 보폭으로 걷는다. 건강한 사람의경우 시속 6~7km 속도로 1시간 30분 정도 걷는 게 좋다. 무릎이 펴진 상태로 뒤꿈치부터 땅에 닿고 발바닥이 닿은 다음 엄지발가락으로 지면을 차고 앞으로 나간다. 달릴때에는 전체적으로 몸에 힘을 빼고 가볍게 달린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대구북부)지부 내과전문의 허정욱 원장은 “중년 이후에는 격렬한 운동으로 몸에 무리를 주는 것보다는 무리하지 않을 정도의 걷기와 등산이 제격”이라며 “달리기를 할지, 걷기를 할지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기준은 자신의 몸 상태다.”라고 조언한다. 관절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면 달리기보다 걷기가 훨씬 효과가 좋다. 운동을 선택 할 때 무리한 운동보다는 내 몸에 맞는 운동부터 잘 선택해 보자.
 




이우식기자 (press@gbstv.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헬스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산업통상자원부 ...
대동빌라 26가구 ...
포항 11.15 지진 ...
포항재난심리지 ...
 
산업통상자 ...
대동빌라 2 ...
포항 11.15 ...
포항재난심 ...
대동빌라 26가구 국민임대아파트 입...
포항시 지진발생후 현재상황
산업통상자원부 포항지열발전소 정밀...
고속도로 터널 앞 섬뜩한 ‘보복 운...
지진피해 조기복구 지원을 위한 시장...
영일중 박채윤, 전국학생 문화유산 ...
영일중 ‘제8회 우리 헌법 만들기 공...
포항 영일만3산업단지 로봇융합클러...
꿈틀로, 시민과 함께하는 가을축제 ...
포항-베트남 “활발한 교류 및 기업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