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포항권 뉴스 > 경제  
 

해풍 시금치 ‘포항초’ 진한 향으로 달콤한 유혹
뉴스일자: 2014-01-06

연간 생산액 122억원, 생산량의 95% 수도권에서 판매
 

겨울채소의 최고봉은 뭐니 뭐니 해도 시금치다. 시금치 중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것이 바로 ‘포항초’다.

 

‘포항초’는 포항에서 나는 시금치에 붙여진 말이다. 즉 ‘포항초’는 브랜드 시금치의 ‘시초’라고 할 수 있다.

 

‘포항초’는 겨우내 해풍을 맞으며 자란 것을 최고로 친다. 강한 바닷바람과 차가운 겨울을 이겨내고 땅에 착 달라붙어 자라 진한 향과 달달한 맛이 일품이다.

 

포항의 시금치는 일반 시금치에 비해 키가 작지만 오히려 뿌리를 중심으로 옆으로 자라 향과 영양분이 고루 퍼져 뛰어난 맛을 자랑한다.

 

뿌리 부분에 흙이 쌓이도록 모래땅을 덮어주므로 뿌리가 길고 강하면서 빛깔도 보기 좋은 붉은 색을 띤다. 그래서 시금치 농가들은 포항이 겨울철 시금치 재배의 최적지라고 자부한다.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포항초는 현재 500여 농가가 350㏊에서 연간 5천여톤을 생산하고 있다. 이 가운데 비닐하우스 등 시설이 100㏊고 나머지는 노지다.

 

연간 ‘포항초’ 생산액은 줄잡아 122억원 규모. ‘포항초’는 포항을 대표하는 농산물로 생산량의 95% 이상이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에서 판매되고 있다.

 

좋은 물건은 모두 서울로 올라간다고 했던가. 포항에서 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포항사람들은 쉽게 먹을 수 없는 고급음식이 바로 포항초다.




이도건기자 (press@gbstv.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포항시, 21일 지 ...
포항시 생활SOC ...
포항시, 오천읍 ...
포항지진 피해구 ...
 
포항시, 21 ...
포항시 생 ...
포항시, 오 ...
포항지진 ...
포항시 생활SOC ‘다원복합센터’, ...
포항시, 21일 지지피해 접수 시작
광화문 집회 참석자 중 진단 거부 1...
포항지진 피해구제 신청접수 9월 21...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 마스크 생산 ...
포항시, 오천읍 환경전광판 운영 시...
포항 구항, 해양관광 메카로 발돋움 ...
38년의 기다림... 軍점유 화진해수욕...
이강덕 포항시장, 민선7기 2년 성과...
포항시의회 제274회 임시회 개회 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