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포항권 뉴스 > 경제  
 

포스코, 광양 1용광로 세계 최대규모로 재탄생
뉴스일자: 2013-06-08

108일간 개수 공사 마치고 7일 화입
 
포스코(회장 정준양) 광양제철소 1용광로가 세계 최대 규모로 재탄생했다.



포스코는 7일 광양제철소에서108일간 개수공사를 마친 1용광로에 불을 지폈다.

이번에 화입한 광양제철소 1용광로는 1987년 4월 처음3,800㎥으로 준공한 이래, 2대기 3,950㎥규모를 거쳐, 이번에 3대기를 맞아 6,000㎥규모로 재탄생함으로써 기존 최대규모였던 중국 사강그룹의 1용광로(5,800㎥)를 제치고 세계 최대 용광로에 올랐다.

포스코는 1968년 자원은 물론 자본과 기술 어느 하나도 갖추지 못한 철강불모지에서 외국 차관과 기술을 들여와 일관제철 사업을 시작한 이래, 창업 20년만에 광양제철소 1용광로를 자체기술로 건설하는 데 성공했고, 이번에 세계 최대 용광로를 국산기술로 완공하는 개가를 올렸다.

용광로는 한번 건설하면 통산 15년 안팍동안 한번도 불을 꺼트리지 않고 가동하다 수명이 다하면, 용광로를 전면 재건조하는 개수공사를 하게 된다. 이에 따라 제철 설비 기술은 용광로의 수명과 개수공사후 규모 및 생산성 증대 등으로 가늠된다.

포스코는 이번 광양 1용광로를 개수하면서 포스텍, RIST 등과 산학연 협력으로 용광로 노체손상을 줄여주는 새로운 냉각시스템을 적용함으로써 용광로 수명 연장이 기대된다.

또한 더 많은 환원가스를 용광로에 불어넣어 주는 고산소부화 조업기술 적용 등으로 고로의 단위내용적당 생산되는 쇳물의 양인 출선비를 2.50t/d.㎥까지 끌어올리고, 고온의 환원가스 사용효율 증대로 연료비를 줄임으로써 연간 약 1000억원의 용선제조원가를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국내 최초로 건식집진기를 도입함으로써 고로에서 배출되는 고압의 가스를 활용한 에너지 회수율을 높여 연간 13억원의 에너지 비용 절감도 기대된다.

또한 수증기 발생없이 슬래그를 식혀 고로시멘트의 원료인 수재를 생산하는 무증기수재설비를 갖춰 전력, 용수를 절감하고 냄새와 분진을 최소화시켰다는 평가다.

이처럼 광양 1용광로는 그동안 축적해온 포스코 기술력을 총 집결시킴으로써 연간 1,300여억원의 원가절감과 환경친화형 제철공정을 실현시킨 것 외에도 공급과잉으로 몸살을 알고 있는 세계 철강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 여력을 동시에 확보하게 된 데도 큰 의의가 있다.

이번에 광양1용광로는 내용적 증대로 연간 쇳물 생산량이 기존 328만 톤에서 548만톤으로 늘어 단일고로 기준 세계 최대 생산량을 기록할 전망이지만 조강 생산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포스코는 1용광로 개수로 늘어나는 양질의 쇳물을 비싼 고철 대신 사용하여 제조원가를 낮추는 한편,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데 활용해 고급강 비율을 대폭 높인다는 복안이다.

1용광로 개수와 생산조정으로 증산되는 쇳물량은 일일 약 2,000톤으로, 제강공정에서 첨가되던 40여만톤의 고철을 대체하면 약 300억원의 제조원가가 절감된다.

또 포스코의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제품인 자동차강판과 에너지강재가 지난해 각각 736만톤과 270만톤의 판매량을 기록해 전년보다 3.4%, 9.3% 오르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어 불황기를 대응하는 고급화전략과 맞아 떨어지는 것이다.

이와 같은 전략을 반영하듯 이날 화입식에서 정준양 회장도 “광양1고로는 고로 조업과 연원료 품질관리 및 설비관리 등 제선기술 전반에 걸친 포스코만의 기술력을 집약한 명실상부한 월드베스트, 월드퍼스트 쇳물 생산을 책임지는 표상이 되었다”며 “오늘의 포스코로 성장하기까지 묵묵히 성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모든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수요산업은 물론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통해 어려운 경제여건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태윤국장 (press@gbstv.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포항시, 21일 지 ...
포항시 생활SOC ...
포항시, 오천읍 ...
포항지진 피해구 ...
 
포항시, 21 ...
포항시 생 ...
포항시, 오 ...
포항지진 ...
포항시 생활SOC ‘다원복합센터’, ...
포항시, 21일 지지피해 접수 시작
광화문 집회 참석자 중 진단 거부 1...
포항지진 피해구제 신청접수 9월 21...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 마스크 생산 ...
포항시, 오천읍 환경전광판 운영 시...
포항 구항, 해양관광 메카로 발돋움 ...
38년의 기다림... 軍점유 화진해수욕...
이강덕 포항시장, 민선7기 2년 성과...
포항시의회 제274회 임시회 개회 안...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