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정치·이슈 > 핫이슈  
 

중앙선 철도, 마침내 복선전철화 된다
뉴스일자: 2010-07-09

청량리~안동 1시간28분에 주파
 

경북 북부지역 주민들의 숙원인 중앙선 도담~영주~안동~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지난 1942년 개통된 후 70년 가까이 단선으로 남아 있는 중앙선 경상북도 구간을 마침내 복선전철화 하게 됐다.

 

중앙선 복선전철화는 도청이 이전될 예정인 안동과, 철도교통의 중심지인 영주 등 경상북도 북부지역의 발전에 일대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6월 말, 한국개발연구원(KDI)으로부터 중앙선 도담~영주~안동~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최종 결과를 제출받았다.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편익비용분석(BC분석)에서 철도건설로는 비교적 높은 수치인 0.80을 받았으며, BC분석 결과를 토대로 경제성, 정부 정책과의 부합성, 지역의 낙후도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사업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AHP(Analytic Hierarchy Process) 분석에서는 사업타당성 기준치(0.5)를 넘어선 0.557을 받았다.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7월8일, 철도건설 주무부처인 국토해양부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중앙선 복선전철화는 중앙 정부의 예산지원을 받는 국책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담당하는 중앙선 복선전철화는 내년부터 시작해 설계기간 3년, 공사기간 5년을 거쳐 오는 2018년 완공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3조 5,193억원으로 계획돼 있다.

 

전체 148.6km 구간 중 승객과 화물 등 물동량이 많은 도담~영주~안동 구간(80.5km)은 복선전철화 하고, 물동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안동~의성~영천 구간(68.1km)은 복선전철화를 위한 부지는 매입하되 일단은 단선전철화 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복선전철화는 철도노선에도 적잖은 변화를 가져올 전망이다. 우선 도담~풍기 구간에 죽령터널이 새로 뚫린다. 영주댐 건설로 수몰되는 평은역 이전 및 설로 이설도 복선전철화 사업에 포함돼 있다.

 

교통사고 방지와 교통혼잡 최소화를 위해 모든 건널목을 고가 또는 지하도로 건설하는 건널목 입체화가 추진되고, 운행 속도 확보를 위한 노선 직선화도 계획돼 있다. 특히 급커브가 많은 안동시 구간은 현재의 옹천역에서 경북도청 이전 예정 지역으로 바로 연결되게끔 노선이 대폭 직선화된다. 이에 따라 임청각과 탑골 일대가 완전히 복원될 수 있는 길이 열리고 안동댐 주변과 함께 관광자원화 할 수 있게 되었다. 안동역사 이전도 불가피한 만큼 기존 역사 부지를 도심 재창조 공간으로 활용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복선전철화가 가져다 줄 가장 획기적인 변화는 열차 운행시간 단축이다. 철도시설공단은 복선화 되는 중앙선에 ‘간선형 전기동차’를 투입할 계획이다. 간선형 전기동차는 기관차에 끌려가는 일반객차와 달리, 객차마다 자체 엔진이 장착돼 있는 고속화 차량이다.

 

공단 측은 전기동차 투입을 전제로, 도담~안동 구간의 설계속도를 시속 230km로 계획하고 있다. 복선전철화가 완료됐거나 추진중인 청량리~도담 구간은 전동차 전력공급 설비를 개량해 운행속도를 높이는 작업이 추가로 진행되고 있다. 오는 2015년 이 공사가 마무리되면 열차 운행속도는 현재의 시속 150km에서 200km로 높아진다.

 

따라서 오는 2018년 도담~영주~안동 구간 복선전철화가 완공되면 5~6개의 중간 정차역을 감안하더라도 청량리~영주는 1시간 19분, 청량리~안동은 1시간 28분에 주파할 수 있다고 철도시설공단 측은 밝혔다.

 

현행 중앙선 무궁화 열차 중 주행속도가 가장 빠른 차편(청량리~영주 2시간 52분, 청량리~안동 3시간 34분)과 비교할 때 청량리~영주는 1시간 30여분, 청량리~안동은 2시간여가 단축되는 셈이다.

 

중앙선 경북 구간의 복선전철화가 결정되기까지는 장윤석, 김광림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들의 전방위적인 노력이 있었다.

 

오랜 세월 ‘철도교통의 요지’로 통했던 영주 출신의 장윤석 의원은, 17대 총선에 당선된 직후부터 ‘중앙선 복선전철화’를 의정활동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필요한 노력을 마다하지 않았다.

 

장 의원은 국토해양부와 기획재정부의 고위 관계관들을 수시로 접촉해가면서 ‘개통된 지 70년 가깝도록 단선으로 남아 있는 중안선 경북구간’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요청했다. 18대 국회 하반기 상임위를 국토해양위원회로 옮긴 뒤로는 상임위 업무보고와 대정부질문을 통해 조속한 복선전철화를 촉구했다.

 

재정경제부(기획재정부) 차관 출신인 김광림 의원은 “경북도청이 이전될 안동시의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도 중앙선 경북 구간은 하루 빨리 복선전철화 돼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김광림 의원은 지난해 11월, 기획재정부가 중앙선 경북 구간 복선전철화를 2009년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포함시키는 데도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 의원은 수시로 실무자들에게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등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6개월 동안 진행된 예비타당성조사 과정 전반을 꼼꼼히 챙겼다.

 

김광림 의원은 “도청 이전지로 확정된 데 이어 중앙선 복선전철화가 결정됨으로써 안동은 이제 명실상부한 경북의 중심도시로 부상하게 됐다”며 “복선전철화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예결위 등에서 예산 확보에 만전을 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장윤석 의원은 “중앙선 복선전철화는 ‘철도 르네상스’를 통한 영주 발전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지역의 숙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게끔 상임위 소관기관인 국토해양부 등과 긴밀히 협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우식기자 (bbiko21@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포항시, 75세 이 ...
포항시, 청림 ...
포항시, 영일만 ...
포항시, 미래 신 ...
 
포항시, 75 ...
포항시, 청 ...
포항시, 영 ...
포항시, 미 ...
포항시, 75세 이상 어르신 예방접종 ...
포항시, 청림․제철동 하수관로...
포항시, 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
포항시, 미래 신산업 해외기업 CEO들...
포항시, 1차 지진피해 구제 지원금 ...
포항시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
유채꽃 활짝 핀 포항 호미곶, 성큼 ...
포항시, 영일만항 크루즈 유치 활동 ...
지진특별법 개정안 앞당겨 시행한다
미스트롯2 전유진, 포항홍보대사로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