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현재위치 > 포항뉴스 > 사는이야기 > 생활정보  
 

임신 중 '자궁 질환' 치료법
뉴스일자: 2009-04-16

 
생식기 사마귀인 콘딜로마 때문에 레이저 치료를 받고 있던 주부 B씨(32세)는 최근 임신을 확인하면서 걱정이 커졌다. 임신 8주로 접어들면서, 콘딜로마가 말 그대로 확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임신 중에도 치료를 계속 해야 할지, 그대로 두면 태아에게 해는 없을지도 걱정이다. 이 밖에도 임신 중 자궁경부 세포 이상을 확인하면서, 자궁경부암에 대한 공포와 태아의 안전 때문에 심한 불안감에 시달리는 산모도 많다. 임신 중 자궁 질환의 치료에 대해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김동석 의무이사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김동석 이사(산부인과 전문의)는 콘딜로마의 경우,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더 커지거나 넓게 번지고, 간혹 떨어지면서 출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임산부는 콘딜로마가 훨씬 빠른 속도로 번지는 경우가 많고, 콘딜로마가 있는 줄 모르는 상태에서 질식 분만을 할 경우 태아의 후두에 사마귀가 전염될 수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콘딜로마의 치료에는 전기 소작술, 레이저 치료, 고주파 치료, 약물치료 등 국소적 치료방법이 주로 이용되며, 면적이 넓거나 수가 많을 때는 완치될 때까지 꾸준히 치료받아야 한다. 치료 중에는 성 관계시 콘돔을 사용해 재감염 예방을 위한 노력을 하고, 배우자도 반드시 철저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임신 초기에 실시하는 자궁경부암 검사에서 세포이형성증 또는 상피내암 등을 확인하고, ‘본인의 치료와 태아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나?’하는 공포를 느끼는 산모들이 종종 있다고 한다.

김동석 이사는 "세포이형성증이나 상피내암이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되는 데는 시간이 걸리므로, 출산 후에 치료해도 늦지 않은 경우가 많으니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으며, 담당 전문의와 상담해 진행상태에 따라 분만 후 산욕기가 지난 6주 경에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으면 된다"고 조언했다.

한국 여성이 일생 동안 출산하는 자녀의 수가 많아야 한두 명에 그치게 되면서, 건강한 자녀를 얻기 위한 모성 건강의 중요성 또한 더욱 커지고 있다. 따라서 건강한 자녀의 출산을 위해 계획적인 임신을 선택하고, 임신 전에 미리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 자궁 등에 이상은 없는지 사전 점검해 보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한편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기초수급대상자나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정 증명이 가능한 9세~26세의 여성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백신무료접종 신청을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hpv)에서 받고 있다.

도움말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김동석 의무이사

*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와이즈우먼의 자궁경부암> 캠페인 소개
전국 1,800여개 산부인과를 대표하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암 2위로 매년 4천명의 새로운 환자가 한국에서 발생하는 자궁경부암으로부터 여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자궁경부암에 대해 알리고, 산부인과 정기검진과 백신 접종 등 예방활동을 홍보하는 <와이즈우먼의 자궁경부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네이버에 자궁경부암 공식 까페와 블로그를 개설해 네이버 지식인의 자궁경부암에 관한 질문을 발췌해 전문의의 답변을 달아주고 있으며, 까페 상담실 게시판을 통해 자궁경부암 전문의와의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최근엔 자궁경부암 예방 사이트(http://www.wisewoman.co.kr/hpv)도 개설해 활발한 예방 홍보와 상담을 병행하고 있다.
관련링크 :
  • 자궁경부암 예방 사이트: http://www.wisewoman.co.kr/hpv



  • 이우식기자 (bbiko21@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정보섹션 목록으로

    <저작권자ⓒpohang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포항시 일본 수 ...
    포항시 생활폐기 ...
    포항포은중 ‘봉 ...
    포항시, 그린백 ...
     
    포항시 일 ...
    포항시 생 ...
    포항포은중 ...
    포항시, 그 ...
    포항시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
    포항시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의...
    포항포은중 ‘봉사 동아리’와 함께 ...
    포항 재활병원서 화재 46명 대피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장
    포항시, 산림휴양시설 수영장·물놀...
    호미곶면, 비취색 바다와 어우러진 ...
    제8회 모유수유사진공모전 시상식 및...
    포항시, 어린이 물놀이 체험장 운영
    포항시, 그린백신 전문 ㈜바이오앱과...
       회사소개 | 공지사항 | 취재제보 | 독자투고 | 광고문의 | 업무제휴 | 인트라넷 | 이용약관 | 기사등록법    대표전화 : 050-2424-0011   편집문의 : 054-277-8060
    Copyright ⓒ 2006 포항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포항뉴스에게 있습니다.
    제호 : 포항뉴스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038호 | 등록일 : 2007년 02월21일 | 주소 :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기림로 1987 | 발행인 : 이우식 | 편집인 : 박태호
    포항 포항공대 포항시청 포항날씨 포항교차로 포항스틸러스 포항시외버스터미널 포항시 포항펜션 포항소식 포항제철 cgv포항 포항뉴스 포항공과대학교 포스텍 포항대학 한동대 포항사랑 포항시여행정보 포항시의회 호미곶 구룡포 포항MBC 포항21 포항엔 INEWS 포항인터넷방송 포항방송 포항시정신문 경북일보 인터넷언론사협회 이우식 포은문화연구회 죽도시장 형산강 불꽃놀이 하이브코리아 hivekorea pohang news 오천 흥해 죽장 영일만